원빈씨가 나오는 아저씨라는 영화를 결국 극장에서 못 보고 IPTV로 보게됐다.
일단, 보고난 감상은,

음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역시... 빈은.... 잘 생겼어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흑흑ㅠㅠㅠㅠㅠㅠ

영화를 보면서 느낀게
원빈씨는 정말 연기를 잘하는데,,
너무 잘생긴 외모가 연기를 묻어버리는것 같았다.
얼굴 보느라고 뭐 연기가 보여야지 말이지..
배우는 그게 문제다.
CF모델은 마냥 잘생기고 예뻐도 좋은데 배우는 뭔가 심도있는 배역을 할 때 너무 잘생기다보면 왠지 어색해진다.
관객의 더 깊은 몰입을 방해해버린달까.


<이건 뭐... 노숙자분위기의 거지꼴을 해도 우수에 찬 꽃미남화보가 되어버리니 원..>

하지만 역시 연예인은 잘생기고 예뻐야 하는 법!!
TV에 온갖 평범한 외모들만 난무하면 무슨 재미로 TV를 보겠는가~~~
그런데,
정말 짜증나는 건,
일반인들도 외모는 어느정도 중요하다는 것...흑흑..
잘생기고 예쁘거나 아님 비율이 끝내주는 사람은 대충입어도 멋져보이고 일단 호감을 준다.
(쩝.. 인간의 미의 기준이 '머리가 크면 클수록 비율 좋은 것'이었다면 얼마나 행복할꼬.. -_-;; 특히 꿀때지군에겐 그야말로 낙원세상이 되겠군. 풉)

자.. 다음 캡쳐자료를 보라.


뭐냐고오~~~~~~!!!
왜 모자이크를 없애는 순간!!! 그저 그런 잠바가 최고의 멋진 잠바로 변모하는 것이냐고오~~~!!!
이것이 바로 외모의 중요함이랄까.. 게다가 조인성씨는 비율도 최고...
비율의 중요성은 다음의 '원근법을 무시한 사진들'에서 느낄 수 있다.






아아아악~~~~
누가 운동선수까지 이런 사심어린 눈으로 보고 캡쳐를 하는거얏!!!


쩝~~ 어쩌겠는가.
가장 환경을 빨리 분석 가능한 것이 '눈' 이라는 기관인 것을!
그나마 '피자배달원도 안토니오 반데라스'라는 잘생긴 외모의 나라에서
살고 있지 않다는것에 안도를 할 뿐 ㅋㅋ
스페인이나, 인도나, 이탈리아 같은 ??


<하긴, 이런데서 살면 눈은 즐겁겠구만. 크크
대신... 거울보면 두배로 괴로워지겠지 ㅠㅠ>


아.. 근데 아저씨에 대해 뭔가 얘기하려고 했는데...
또 얘기가 엉뚱하게 되어버렸구먼..
암튼 꿀때지님과 함께 영화를 보는데,
울 꿀때지님도 "짜식, 멋있네!" 를 연발!
내가 "오빠가 보기에도 잘 생겼지?" 하고 물어보니
"흥! 난 알렉이라구!"
이러구 있다.
내가 한국의 (살찐)알렉볼드윈이라고 몇 변 칭송해줬더니... ㅠㅠㅠㅠㅠㅠ


<알렉 볼드윈.. 뭐 후덕한 풍채의 미중년 포스를 자랑하는 요즘 모습이 꿀때지님과 그래도 비슷... 죄송>


<꿀때지군. ................ 생각해보니 제대로 나온 꿀때지 사진이 없군..
어쨋든 ..적어도 코 크기는 비슷할듯. -_-a>



PS.
보너스~~~!
'개(犬)미녀' 사진.
동물들에게도 확실히 더 이쁘고 귀여운 외모에 마음이 가는게 어쩔 수 없는 듯.

<완전 청순한 강아지로세..>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Trackback 0 And Comment 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