저번에 새끼를 낳아 나를 당황(?)시켰던 울집 햄스터.
그 중 말도 잘듣고 똑똑하고 아주 귀엽게 생겼던 수컷은 불의의 사고로 무지개다리를 건너고 말았다.
(물론 아랫집 청년들에게 부탁해서 좋은 곳에 고이고이 잘 묻어주었다.)
지금은 두마리의 새끼중에 한마리는 자연사 하고 남은 한마리와 어미 이렇게 두마리만 있다.
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지금은 새끼가 거의 다 커서 어미를 능가하는 승질머리를 보여주고있다.
어미는 참 순하고 사람손도 잘타는데 새끼 금순이는 왜케 승질을 내쌌는지~
지금은 지 엄마한테도 대들고 난리도 아님.

근데 새끼햄스터 금순이를 가만보니 수컷인것같다.-_-;;;
성별구별을 잘 할 줄 몰라서 새끼때 하얗고 이쁘길래 암컷이라 생각했는데 수컷인듯..
아들햄스터와 엄마햄스터를 함께 사육하면 위험하다고 해서 금순이를 곧 입양보낼 생각이다.
전에 수컷과는 엄청 금슬도 좋고 새끼 막 낳았을때 수컷이 많이 배려해주고 도와주고 좋았는데
지금 요 금순이놈과 햄순이(어미)는 사이가 별로 안좋은듯하다.
새벽이면 빽빽 소리질러대며 싸움 ㅋㅋ


<금순이 막 낳았을때 모습... 난 이때 햄스터 새끼를 첨봐서.. 완전 경악했음. 생각보다 징그러웠음 ㅠㅠ>


<햄순이는 코~ 자고있고 옆에서 고물락고물락 새끼가 버둥거리고 있었다.>


<그래도 대견한 햄순이는 새끼들을 잘 길러냈다. 한마리가 자연사 했는데도 살아있는것처럼 보살피고 있어서 위생상 꿀때지님이 분리시켰다. 그전까지 지극정성으로 돌보았다. 난 그 새끼는 당연히 못보았고 호디도 못봤다.>


<새끼햄스터 금순이가 많이 큰 모습. 잠깐 햄스터집청소 하느라고 우리에서 나와있는 상태.>


<금순이는 처음 겪어보는 집청소였다.>


<청소중 분리시켜놓는 공간으로 사용하는 것은 다름아닌 울 호디의 전동자동차 안. 빠져나오지도 못하고 참 좋음 ㅋ>

지금은 물론 저 사진들보다 햄순이가 훌쩍 컸다.
빨리 분양 보내야겠다.
아참. 분양받기 원하시는분은 연락주시면 환영!^^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Trackback 0 And Comment 3